Rh- 혈액형

Rh 혈액형

Q.ABO혈액형 1940년에 칼 랜드슈타이너와 비너는 재미있는 실험을 시행하였다. 인도산의 붉은털 원숭이(Rhesus)의 적혈구를 다른 동물에게 주사하면 그 동물들은 어떤 적혈구 항체를 만들어 낼까? 일반적으로 동물들은 자기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은 이물질(foreign substance) 또는 항원(항체를 만들수 있는 원인이 되는 물질)이 몸 안으로 들어오면 이에 대응하여 면역시스템을 가동시켜 그 항원과 반응할 수 있는 항체를 만들게 된다. 그들은 항체 형성 실험에 자주 이용하는 토끼와 기니픽(실험용 쥐)에 붉은털 원숭이의 적혈구를 주사하고 어떤 항체를 만들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하여 혈액을 채취한 후 혈청을 분리하였다. 그리고 그 혈청을 붉은털 원숭이와 사람의 적혈구와 각각 반응시켜 보았다.
놀랍게도 그 혈청은 붉은털 원숭이의 적혈구 뿐만 아니라 사람의 적혈구도 응집을 시키는 것이었다. 어떤 사람의 적혈구는 응집이 일어났으나 어떤 사람의 적혈구는 응집이 일어나지 않았다. 그들은 그 혈청에 의해 응집이 일어났던 사람의 적혈구에는 그 혈청과 반응하는 인자가 있다고 판단하였고 그것을 Rh 인자(Rh factor)라고 명명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그 혈청(anti-Rh 혈청)과 반응하여 응집이 일어나면 Rh 인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이므로 Rh 양성으로 판정하였고, 응집이 일어나지 않으면 Rh 인자가 없는 경우이므로 Rh 음성으로 판정하였다. 실험을 계속해 본 결과, 약 85% 정도의 사람들이 Rh 인자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렇게 해서 그들은 Rh 혈액형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재미있게도 그들이 발견한 Rh 항원은 훗날에 발견된 진짜 Rh 혈액형의 D항원과는 다르다는 것이 밝혀졌다. 오늘날 우리가 Rh 양성 또는 음성이라고 부르는 것은 D 항원을 적혈구 표면에 가지고 있는지의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 즉 Rh 양성은 D항원을 가지고 있는 경우이고 Rh 음성은 D항원을 가지고 있지 않는 경우이다.
오늘날 우리는 랜드슈타이너와 비너가 발견한 혈액형 항원을 따로 분류하여 그들 이름의 첫 글자를 따서, 즉 랜드슈타이너(Landsteiner)에서 L자를 따고 비너(Wiener)에서 W자를 따서 LW 혈액형으로 부르고 있다.

Rh 혈액형군(群)에는 D, C, c, E, e 등을 포함하여 45가지나 되는 혈액형이 존재하는데 우리가 보통 Rh형이라고 말하는 것은 이중에서 D 혈액형을 지칭한다. Rh 혈액형은 당사슬(sugar chain)으로 구성된 ABO 혈액형과는 달리, 단백(protein)으로 구성되어 있고 오로지 적혈구에만 존재한다. Rh 혈액형도 ABO 혈액형과 마찬가지로 수혈할 때 반드시 맞추어 주어야 하기 때문에 중요하다. 즉 Rh (D) 양성인 환자에게는 Rh (D) 양성 혈액을, Rh (D) 음성인 환자에게는 Rh (D) 음성 혈액을 수혈하여야 한다.
Rh 음성 혈액형은 미국인들에서는 20% 정도로 흔한데 비하여 우리나라에서는 Rh 음성인 사람이 1,000명 중에서 1-3명정도로 아주 드물다.
사실 ABO 및 Rh 혈액형도 수많은 종류의 꽃들이나 수많은 종류의 사람들처럼 "다양성(diversity)"을 나타내는 물질중의 하나이다. Rh 음성형인 희귀혈액형을 가진 분들도 걱정하실 필요가 없다. 오히려 群鷄一鶴이라고 생각하고 자부심을 가지셔도 좋다. Rh 음성 혈액형을 가진 다른 사람을 헌혈로써 살릴 수 있는 아주 귀중한 혈액을 가지고 계신 중요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