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광장

나눔광장 > 좋은 사람들

좋은 사람들


 
세상에서 가장 깊은 감동
전대웅
15-11-04 15:16
1,030
 

세상에서 가장 깊은 감동

회장님은 왜 돈을 많이 벌고 명예를 얻을 수 있는
회장의 자리를 버리고 이렇게 고생을 하며
군고구마 장수를 하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회장은 크게 웃더니
주위를 한 바퀴 휙 둘러보며 말했다.

“자네는 이곳에서 뭘 느끼나?”
“예? 사람들과 포장마차 그리고 빌딩들…….
뭐 이런 것들이 보입니다.”

회장은 포장마차 밖으로 나오더니
포장마차 오른쪽에 붙여 놓은,
손으로 쓴 듯 보이는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종이를 가리키며 말했다.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걸 보며 느껴지는 게 있나?”

나는 많은 것을 가졌네,
사업에 성공해서 돈과 지위를 얻게 되었지.
그래 나도 그게 최고인 줄 알았어.
그런데 어느 날 자네가 서 있는 그 곳에서
나도 어떤 군고구마 장수에게 고구마를 사기 위해 서 있었고
성공과 돈이 다는 아니라는 것을 깨달은 것은 그때였네.
군고구마 장수는 몸이 불편한 사람이었어.
군고구마를 달라고 말하기 미안 할 만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었지.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있었나봐.
한 아이가 그 군고구마 장수에게 다가오더니
‘아빠, 몸도 안 좋으신데 이만 들어가세요,
제가 대신 일하고 들어갈게요.’ 라고 말하는 거야.

나는 그저 참 효심 깊은 아들이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던 중에
마침 그때 내가 서점 하나를 인수했던 싯점이었기 때문에
그 아이에게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어서 물었지
‘애야, 학교 가서 공부하고
여기에 와서 밤늦도록 아버지를 도와드리면 힘들지 않니?’

그랬더니...
그 아이가 힘들지 않다고 말하더군.
나는 그렇게 말하는 그 아이의 얼굴이 너무나 아름다워 보여서
‘혹시 학교에서 필요한 책 없니?
이 아저씨가 서점을 하나 운영하는데
네 예쁜 마음이 아름다워서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구나.’ 물었었지.
그런데 그 아이는 아무런 책도 필요하지 않다더군.

회장의 긴 이야기를 듣고 나는 당연한 듯 말했다.
“동정 받기 싫었던 거군요.”
회장은 픽 웃으며 대답했다.
“동정? 나도 처음엔 그런 줄만 알았지.

그래서 ‘이 아저씨가 책을 주는 게 싫으니’라고 물었더니
그 아이가 대답하길
‘저는 하루에 한번씩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은 책을 읽고 있는걸요.’라고 대답하더군.

나는 군고구마 장수가 가난한 살림에 그래도 좋은 책을 사주며
자식 교육은 잘 시키는구나, 라고 생각하며 물었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니?
그리고 나는 그 아이의 대답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네.”

나는 궁금해져서 물었다.
“대체 그 책이 어떤 책이기에 회장님이 놀라시기까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냐고 묻는 나에게 그 아이는
‘전, 이 세상에 그 어떤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긴 책보다
몸도 불편하신 아버지가

손수 수성 팬으로 삐뚤삐뚤 써 놓으신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문구가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어요.

저 글씨 안에는 가족들을 사랑하는 마음과
아무리 자신의 몸이 힘들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있는 거잖아요.

저는 아버지의 저 글씨를 보며
마치 책장을 넘기듯 가족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넘겨 볼 수 있어요.’라고 대답하더군.”

김종원의 세븐 데이즈(Seven Days) 中에서
[출처/깊은 감동]

ㅡ모셔온글 ㅡ